설날 귀성포기족 늘자, 연휴 2박 이상 호캉스 11배 급증

사업개발실
|
2022.01.18 오전 12:00
|

설날 귀성포기족 늘자, 연휴 2박 이상 호캉스 11배 급증

올해 설 연휴 호캉스 트렌드는 ‘장박’이다. 설날 연휴가 1월 28일 금요일부터 2월 2일 수요일까지 5일간 이어지다 보니 호텔에서 2박 이상 휴식하려는 수요가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사진 = 매경 DB

여기어때가 설 연휴인 1월 28일부터 2월 2일까지 숙박하는 상품의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호텔 연박(2박 이상 숙박) 건수가 지난해 설 연휴보다 11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기간 전체 숙박 예약 건의 30%를 차지해, 올해 설 연휴는 장기간 숙소에 머무르는 소비 형태가 뚜렷했다.

이는 가족 모임보다 개인 휴식과 여행에 초점을 맞춘 설 연휴 트렌드를 반영한다. 노명헌 여기어때 데이터인사이트팀장은 “최근 방역 조치 강화로 귀성을 포기하고 호캉스를 길게 즐기는 경우가 크게 늘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명절 문화가 정착과 함께, 긴 연휴를 이용해 여행 또는 호캉스 등을 즐기려는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공 = 여기어때>

설 연휴 호텔 이용 기간이 늘어나면서 예약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 설 연휴 호텔 예약 건수는 전년 대비 8.3배 폭증했다. 고객들은 설 연휴 호캉스를 위해 입실일 기준으로 평균 34.6일 전에 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여기어때는 설 연휴 호캉스 이용 고객을 위해 특급 호텔을 최저가에 제공 예약할 수 있는 ‘매직프라이스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프로모션 상품 및 혜택 등 자세한 내용은 여기어때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