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초코우유 사레 걸린뒤 ‘폐렴’…병원서 ‘늦었다’더라”

news1
|
2022.09.23 오전 10:00
|

박하선 “초코우유 사레 걸린뒤 ‘폐렴’…병원서 ‘늦었다’더라”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영상 갈무리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영상 갈무리

박하선이 초코우유를 마시다가 폐렴까지 걸린 적이 있다고 떠올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에서는 배우 최여진과 이규한이 신애라와 박하선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기도 연천으로 떠나 카약 투어를 마친 이들은 카페를 방문해 휴식을 취했다.

최여진은 몸매 유지의 비결로 “음식관리보다 건강하게 운동을 한다”고 밝힌 뒤 초콜릿 케이크를 먹다가 기침을 시작했다. 

그는 “나는 항상 티라미수 가루를 먹으면 목에 사레가 걸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애라가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였고, 특히 박하선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촬영 중간에 힘들어서 초코우유를 마셨는데 사레 걸려서 폐렴까지 갔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박하선의 말에 모두가 반신반의 하던 중 신애라는 “병원에서 확인된 것이냐”라고 되물었고, 박하선은 “당과 우유의 조합은 최악이라고 한다. 유당이 들어가서 정말 심했다고 하더라”라고 전문적인 느낌(?)으로 설명했다.

또 신애라는 “그럼 그 순간 바로 병원으로 간 거냐”라고 물었고, 박하선은 “마시다가 누가 웃겨서 너무 심하게 사레가 들렸다. 괜찮았는데 갑자기 추워지더라. 그 다음 날부터 열이 막 올랐다. 이렇게 아픈 적이 없었다. 결국 병원에 실려 갔는데 엑스레이를 찍어보니 빨리 큰 병원으로 가라고 하더라. 너무 늦었다고 하더라”라고 떠올렸다.

이에 이규한은 “그 사람이 얼마나 웃겼길래 그렇게 아프기까지 한 거냐”며 “카메라 없을 때 (누군지) 알려 달라. 조심해야 하니까. 괜히 잘못 만났다가 폐렴 걸리면 안 되지 않나. 이 이야기는 곧 포털에 올라갈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안겼다.

khj80@news1.kr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