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 보러 가자”…뜨거운 관심 속 코스타리카전 매진(종합)

news1
|
2022.09.22 오후 07:02
|

“손흥민·이강인 보러 가자”…뜨거운 관심 속 코스타리카전 매진(종합)

 고양서 열리는 코스타리카전이 매진 됐다(KFA 제공)
고양서 열리는 코스타리카전이 매진 됐다(KFA 제공)

한국축구대표팀의 9월 A매치 첫 경기인 코스타리카전 티켓이 뜨거운 관심 속에 매진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2일 SNS를 통해 “코스타리카전이 매진됐다. 축구 팬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발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른다. 이어 27일 오후 8시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격돌한다.

초반만 해도 팬들의 관심이 이전만큼 높지는 않았다. KFA가 14일 예매를 시작했지만 판매 속도가 더뎠다.

6월 A매치 4연전이 접속자 증가로 판매 사이트가 마비되는 등 1~2시간 만에 빈 좌석이 사라졌던 것과 비교하면 더욱 아쉬웠다.

하지만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마요르카) 등 스타 선수들이 대표팀에 합류하고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착용할 새 유니폼이 발표되는 등 ‘월드컵 모드’가 가동되면서, 다시 관심과 인기가 치솟았다.

결국 경기를 하루 앞두고 약 3만6000장의 티켓이 모두 팔렸다.

고양종합운동장은 2018년 9월 벤투 감독 데뷔전으로 치러졌던 코스타리카전서 3만6127명이 입장한 이후 4년 만에 다시 매진 사례를 기록하게 됐다.

KFA 관계자는 “지난 3월과 6월에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지켜보느라 경기일이 임박한 가운데 예매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지난 14일부터 예매를 시작, 충분히 여유를 두고 티켓을 판매했다”며 “아무래도 A매치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어서 티켓 판매가 예전처럼 폭발적이지 않았지만 꾸준하게 다 팔렸다”고 설명했다.

11일 오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가 열리는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을 찾은 축구팬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11.1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1일 오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가 열리는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을 찾은 축구팬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11.1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tree@news1.kr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