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까지 더한 완전체로…남자 프로배구 6개팀, 단양서 프리시즌 개최

news1
|
2022.09.22 오후 07:01
|

외인까지 더한 완전체로…남자 프로배구 6개팀, 단양서 프리시즌 개최

2019 프리시즌 경기 모습(KOVO제공)
2019 프리시즌 경기 모습(KOVO제공)

남자 프로배구 6개 팀이 외국인 선수까지 더한 ‘완전체 모드’로 프리시즌에 나선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2일 “2022 단양군 프리시즌 프로배구 초청대회가 26일부터 30일까지 5일 동안 충북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개최된다”고 22일 전했다.

28일 열릴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팀당 4경기씩, 경기당 4세트, 세트당 25점제로 운영된다. 부상 선수가 많아 참가를 포기한 OK금융그룹을 제외한 6개 팀이 참가한다.

이번 대회는 팀 핵심인 외국인 선수까지 출전해 관심을 모은다.

KOVO는 “6개 구단이 사전 협의를 통해 경기당 두 세트는 외국인 선수가 의무 출전하기로 했다”면서 “새로운 팀에서 활약하는 각 팀 외인들의 활약을 미리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 경기 무료이며 팬들은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

tree@news1.kr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