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반지하 가족 참변’ 현장 찾아 “취약계층 안전해야”

머니투데이
|
2022.08.09 오후 04:00
|

尹대통령, ‘반지하 가족 참변’ 현장 찾아 “취약계층 안전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 현장을 찾아 상황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세훈 서울시장.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 현장을 찾아 상황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세훈 서울시장.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지역 현장 점검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특히 전날 반지하 주택이 침수돼 발달장애 가족이 사망한 현장을 둘러보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윤 대통령은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차량을 타고 사망 사건이 발생한 신림동의 한 다세대주택 근처 골목에 도착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 관악소방서장,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 강인선 대변인 등이 함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0시 26분 이 주택 반지하에서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이 침수로 고립돼 사망했다.

윤 대통령은 반지하 주택 창문 앞에 쪼그려 앉아 집 안쪽을 바라보며 오 시장과 최 본부장과 대화를 나눴다. 반지하 방엔 흙탕물이 가득 차 있고 집기류가 떠다녔다.

윤 대통령은 “모녀 중에 어머니는 몸이 불편했나. 다운증후군 이모가 있고, 모녀 중 어머니는 나이가 40대 아닌가”라며 참변을 입은 일가족에 대해 물었다.

윤 대통령이 “사고가 일어난 게 몇시냐”고 묻자 최 본부장은 “오후 10시쯤”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아, 주무시다 그랬구나”라며 안타까워했고, 최 본부장은 “상당히 물이 밀려들다 보니, 허리춤까지 물이 찰 정도로. 문을 못 열고 나왔다. 여기 전체가 저지대다. 어제 이쪽 지역에 한 400㎜ (비가) 왔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현장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현장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현장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윤 대통령이 “어떻게 (물을) 뽑아냈네요”라고 묻자 최 본부장은 “지금 반 정도 뽑아냈는데 비가 계속 오는 바람에”라고 안타까워했다.

윤 대통령은 또 “여기 있는 물들은 어디로 해서 배수가 돼 나가나, 어느 하천과 연결돼 있나”라고 해결책을 물었다. 최 본부장이 도림천을 언급하자 윤 대통령은 “도림천이 어느 정도 물이 빠져나가고 있나, 수위가 내려갔나”라고 점검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오 시장, 최 본부장은 건물 1층으로 들어가 참변을 당한 일가족과 같은 건물 2층에 거주하는 70대 주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한 주민은 “(피해 가족들과 함께) 밥도 먹고 커피도 먹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윤 대통령이 “장애 있으신 이모님하고, 젊은 어머니하고 딸하고 이렇게 세분이 지금 일을 겪으셨는데, 40대 어머니도 몸이 불편하셨나”라고 묻자 이 주민은 “아니다. 47살 큰 딸이 장애를 가졌고 둘째 딸이 결혼해 딸을 하나 낳았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어떻게 여기 계신 분들이 미리 대피가 안 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또 다른 주민은 “순식간에 물이 들어왔다”고 했다. 최 본부장은 “어젯밤 10시쯤 집중적으로 400㎜가 왔다. 수압 때문에 문이 열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주민은 “저쪽엔 아빠가 와서 주차장 쪽에서 방충망을 뜯었는데 여기(사고 당한 집)는 뜯을 수가 없었다”고 증언했다.

9일 간밤의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 반지하층이 여전히 물에 잠겨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9일 간밤의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 반지하층이 여전히 물에 잠겨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9일 간밤의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 반지하층이 여전히 물에 잠겨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윤 대통령은 참변을 당한 반지하 현장으로 내려가 보려고 했지만 흙탕물이 차서 계단 중간에 멈춰섰다. 주민은 “(사고 당한 가족들이) 너무너무 곤란하게 살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다시 건물 입구 지상으로 나와 반지하 주택 창문 앞에 쪼그려 앉았다. 윤 대통령은 “여기가 지하라도 고지대면 괜찮은데 저지대이다 보니 도림천이 범람되면 수위가 올라가면 바로 직격탄을 맞는다”며 “어제 서초동에 제가 사는 아파트가 전체적으로 좀 언덕에 있는 아파트인데도 1층에 물이 들어와 침수됐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제) 퇴근하면서 보니 벌써 (서초구) 다른 아파트들이, 아래쪽에 있는 아파트들은 침수가 시작되더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윤 대통령은 이어 인근의 또다른 다세대 주택 건물로 이동해 피해 상황을 살피고 관악구 신사동 주민센터로 이동했다.

현장에 동행한 강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취약계층일수록 재난에 더욱 취약한 현실을 지적하며 “이분들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은 “행정안전부와 지자체가 함께 노약자, 장애인 등의 지하주택을 비롯한 주거 안전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피해 이재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 충분히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환경부 장관에게는 “국가 하천, 지방 하천, 지류 전반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을 개발하고, 행안부와 함께 배수조 설치 등 저지대 침수 예상 지역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