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살기는 옛말, MZ세대들이 ‘갓생살기’ 떠나는 여행지 4

여행플러스
|
2022.08.09 오후 04:35
|

한달살기는 옛말, MZ세대들이 ‘갓생살기’ 떠나는 여행지 4

시리즈여플의 카드뉴스
한달살기는 옛말,
MZ세대들이 ‘갓생살기’ 떠나는 여행지 4
네이버 여행플러스
2만 팔로워
2022.08.09. 09:35 27 읽음

MZ세대 삶의 트렌드는 거침없이, 그리고 참신하게 변화한다. 인생은 단 한 번뿐임을 뜻하는 욜로(YOLO)부터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플렉스(고가의 물건을 망설이지 않고 사는 행위)까지. 변화의 중심에 선 MZ세대가 요즘 주목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일은 ‘갓생살기’다.

‘갓생’이란 ‘신(God)’과 ‘인생’을 합친 신조어로, 하루하루 소박한 목표를 실천해가며 생산적으로 살아가는 방식을 뜻한다. 다른 사람의 시선이나 고정관념을 의식하지 않는다. 거창한 목표가 아니더라도 하루에 할 수 있는 계획을 꾸준히 실천하며 얻는 성취감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호텔스컴바인은 MZ세대들이 ‘갓생살기’를 실천할 수 있는 여행지와 숙소를 추천했다. 당신의 휴가를 보람차고 뿌듯하게 만들어줄 4곳을 주목해보자.

1
한탄강 주상절리길
걷기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활동이다. 하루 몇 보 이상 걷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실천하다 보면 머지않아 서울 근교 둘레길까지 찾게 된다. 경기 포천시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다양한 트레킹 코스와 자연친화적 명소가 많아 지루함 없이 걸을 수 있다. 코스 내에는 에메랄드빛 비둘기낭 폭포와 한탄강 협곡 사이 흔들거리는 하늘다리를 지날 수 있어 걷는 재미를 더한다. 추천 코스는 가장 긴 벼룻길 코스(6km)로 하루 1만보 이상 걷는 성취감을 느끼기 제격이다.

하루치 걸음을 충분히 채웠다면 포천 베어스타운 리조트에서 휴식을 취해보는 건 어떨까. 국내 유일의 사계절 슬로프가 있어 겨울이 아니어도 스키와 보드를 탈 수 있다. 또 넓게 펼쳐진 슬로프 잔디 위에서 텐트를 치고 야외 바비큐를 즐길 수 있어 낭만적인 여름을 만끽할 수 있다.

2
지혜의 숲
하루 20~30분 정도를 독서에 할애하는 것도 대표적인 갓생살기 리스트다. 평소 책을 멀리 했던 이들이라면 막막할 수 있다. 책으로 가득한 공간에 방문해 책과 친해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파주출판단지에 있는 ‘지혜의 숲’은 대형 독서복합문화공간이다. 1관부터 3관까지 여러 출판사와 개인이 기증한 책들로 가득하다. 누구든 무료로 책을 열람할 수 있으니 취향에 맞는 책을 골라 마음의 양식을 쌓아보자.

파주출판단지에서 차량으로 20여 분 거리에는 5성급 호텔 소노캄 고양이 있다. 기존 이스트타워와 2019년 오픈한 웨스트타워까지 합해 제법 큰 규모를 자랑한다. 깔끔하고 쾌적한 객실에서 프라이빗 북캉스를 즐길 수 있다.

3
깊은산속 옹달샘
오로지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면 명상을 통한 갓생살기를 추천한다. 명상은 몸과 마음을 이완시켜 스트레스 감소 효과는 물론 일상에 새로운 활력을 되찾게 해준다. 평소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은 명상의 편안함에 빠져 잠이 들 수 있다는 함정만 피하면 더없이 훌륭한 정신 정화를 체험할 수 있다. 충북 충주시에 있는 깊은산속 옹달샘은 명상 등 힐링 웰니스 여행지로 유명하다. 산속 깊은 공간에 있는 명상치유센터에서 자연과 함께 명상할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새로운 영감과 에너지로 나를 채울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보자.

켄싱턴리조트 충주에서는 뻥 뚫린 마운틴뷰를 감상할 수 있어 객실에서 혼자 명상을 즐기기에 좋다. 또 이곳은 펫 프랜들리 리조트로 느긋하게 명상도 즐기고 반려견과 휴식도 취할 수 있어 웰니스 숙소로 인기다.

4
예스파크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나를 위한 무언가를 직접 만들어 보는 것 역시 갓생살기로 제격이다. 이천도자예술마을 예스파크는 도자기, 유리, 목공예 등 많은 공방이 모여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예술인 마을이다. 도자기, 접시, 도마 등 생활물품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다양하다. 작가들이 직접 만든 창작품을 구매할 수도 있다. 새로운 것을 배우거나 도전하는 것을 좋아한다면 공방 체험을 통해 풍성한 시간을 보내 보는 건 어떨지.

에덴 파라다이스호텔은 예술인 마을만큼이나 아름다운 분위기를 자랑한다. 호텔 외관은 마치 유럽의 여느 궁전과 닮아 있고 7가지 테마가든이 있다. 또 호텔 내 레스토랑과 카페도 동화 속 정원처럼 꾸며져 있어 호텔에서 하루 전체의 시간을 보내도 충분하다.

여행의 매력이 멀리 떠나는 것일 수도 있지만, 가까운 곳이라도 평소 생활환경과 판이한 체험을 제공해준다면 차기 밀리는 휴가철엔 오히려 더 큰 만족감을 줄 수 있다. MZ세대의 ‘갓생살기’는 이런 발상의 전환이다.

강예신 여행+ 기자
자료제공= 호텔스컴바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