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권력 과시 ‘법사’ 이권 개입 의혹에 “참고 조사”

아시아투데이
|
2022.08.03 오후 04:22
|

대통령실, 권력 과시 ‘법사’ 이권 개입 의혹에 “참고 조사”

“민간인, 참고인 자격 조사 가능”
여당 비대위 전환 문제에 “당무 관여 안 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공직기강비서관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공직기강비서관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 모 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앞세워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예방조치에 나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3일 서울 용산청사 브리핑실에서 ‘건진법사와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조사가 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러한 일을 하는 것은 공직기강비서관실”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다만 공직기강비서관실 업무 성격상 특정 사안에 대한 조치를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부연했다.

공직기강비서관실은 고위공직자 혹은 공공기관장 등의 비위를 감찰하는 조직이다. 이 때문에 민간인 전 씨와 관련된 조사를 할 수 있는 근거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건진법사를 조사한다기보다는 대통령실과 친분을 과시한다든지 이권에 개입하는 듯한 행위가 인지되면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관련 예방조치를 취한다”고 언급했다. 공무원의 범죄·비위 의혹과 관련된 민간인의 경우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는 전씨가 윤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사칭해 이권에 개입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무조사나 인사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처럼 행동했다는 취지의 내용이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는 17일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념행사와 관련해선 “대통령이 뭔가를 보여주기 위해 하는 행사는 선호하지 않는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 전환에 이른바 ‘윤심'(尹心)이 작용했다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선 “여당 사정에 대해선 원칙을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 당 문제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 홍보특보·정무특보 신설 가능성’을 언급한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특보와 관련해 지금 이 시점에서 발표하거나 확인할 내용이 전혀 없다”고 언급했다. 김규현 국정원장이 서훈·박지원 전 원장 고발사건에 대해 ‘윤 대통령이 승인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국정원장이 대통령에게 어떻게 언제 보고했는지 등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금민 기자 happy7269@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금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